정부 ‘전지 공장 화재 재발방지 TF’ 가동…“빠른시일 내 대책 마련”

4일 첫 회의 개최…7개 중앙부처 및 경기도, 민간 전문가 등 구성

김동혁 | 기사입력 2024/07/05 [11:14]

정부 ‘전지 공장 화재 재발방지 TF’ 가동…“빠른시일 내 대책 마련”

4일 첫 회의 개최…7개 중앙부처 및 경기도, 민간 전문가 등 구성

김동혁 | 입력 : 2024/07/05 [11:14]

행정안전부는 고용부·소방청·과기부·산업부·환경부·국토부 등 6개 관계부처와 경기도,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전지 공장 화재 재발방지 TF’를 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재발방지 TF는 범정부 합동으로 유사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고 당일 현장에 방문해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재발방지 TF 첫 회의를 주재한 이상민 행정안정부 장관은 “향후 재발방지 TF는 격주 단위로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소방청 등 관계기관에서 조사 중인 화재 원인분석 결과를 토대로 중점과제를 심도있게 논의해 빠른 시일 내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전지 공장 화재 재발방지 대책 마련 TF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첫 회의에서는 ▲리튬전지에 대한 인증 및 안전점검 내실화 ▲리튬 등 금속화재 안전기술 마련 및 화재대응 기술·장비 개발 ▲전지 업체의 유해 화학물질 안전관리 강화 ▲파견 일용직,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전체 근로자에 대한 안전 교육 및 대피 훈련 강화 등 전지 공장의 화재 예방부터 대응까지 전 과정의 안전관리체계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재발방지 TF는 2주마다 회의를 개최해 화재 원인조사와 안전점검 등을 통해 제기된 문제점, 분과별 추진과제 등을 심도있게 논의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유사 재난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차원의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각 기관에서는 법·제도 개선, 기술 개발, 교육방안 마련 등 유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처럼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 근무하는 안전 취약계층을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대책마련에 총력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재발방지 TF는 지난 6월 25일부터 리튬전지 제조업 등 유사 업체에 대해 산업부·환경부·고용부·소방청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장관은 “안전점검 결과 확실한 위법사항은 엄중히 조치하고, 현장에서 지적된 문제점과 기업의 애로사항 등은범 정부 TF에서 중점 논의해 재발방지 대책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경기 화성 공장화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공장화재 사고 이후 지금까지 논의했던 사고수습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자·유가족 지원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들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불의의 사고로 한순간 가족을 잃고 힘겨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남겨진 가족분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심리 회복, 체류비 및 장례비 지원 등 유가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