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내년도 의대 증원 절차 모두 마무리…최선으로 지원”

“2025학년도 의대 신입생 1509명 더 많아…31일에 모집요강 안내”

김동혁 | 기사입력 2024/05/30 [09:17]

한 총리 “내년도 의대 증원 절차 모두 마무리…최선으로 지원”

“2025학년도 의대 신입생 1509명 더 많아…31일에 모집요강 안내”

김동혁 | 입력 : 2024/05/30 [09:17]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2025학년도 의대 증원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다”면서 “내년 봄, 우리나라 의대들은 올해보다 1509명 더 많은 4567명의 신입생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날 의사집단행동 중대본 회의에서 한 총리는 “지난 24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최종 승인한데 이어, 오는 31일 각 대학들이 수험생과 학부모님들께 모집요강을 안내해 드리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학과 지역과 의료계가 힘을 합쳐 우수한 의사를 길러내고, 길러낸 의사들이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선택하는 선순환 구조가 생기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총리는 “정부는 병원 의료진의 소진을 막고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공백이 없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제 국무회의에서는 비상진료체계 강화를 위해 예비비 775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이미 예비비 1285억원을 투입해 상급종합병원 필수 의료인력의 야간·휴일 당직비와 의료인력 채용비용, 전원환자 구급차 이용료 등을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예비비를 통해 정부는 상급종합병원뿐만 아니라 일반 종합병원까지 당직비와 인력채용 비용을 한시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진료지원 간호사분들에 대한 수당과 교육비 지원을 포함했다”며 “이분들이야말로 전공의 이탈로 인한 진료공백을 막는데 교수님들과 함께 가장 애를 쓰고 계시는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서울의 한 대학 의과대학의 모습 (사진=뉴스1)


한 총리는 “정부는 의료계가 오랫동안 요청해 온 개혁과제를 종합해 지난 2월 의료개혁 4대 과제를 발표했으며, 의대 증원이 마무리된 만큼 이제는 의료계가 환자 곁으로 돌아와 의료개혁의 파트너가 되어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의료계의 합리적인 제언에 언제나 마음을 열어 놓고 있다”면서 “정부와 의료계가 힘을 합쳐 현장의 문제를 풀어나가는 모습이야말로 국민들께서 보고 싶어하시는 의료개혁의 참모습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계는 왜곡된 의료체계를 바로잡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의료현장에서 직접 경험하고 고민했던 부분을 허심탄회하게 말해주면 귀담아듣고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최근 일부 의과대학 학생회 학생들이 다른 학생들에게 집단행동 동참을 강요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교육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언급하며 “제보 내용이 사실이라면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개개인의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방해하고 집단행동을 강요하는 것은 폭력으로, 경찰은 제보 내용이 사실인지 한 치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 총리는 전공의에게 “이제는 돌아와야 한다”면서 “환자를 위해, 동료를 위해, 무엇보다 여러분 자신을 위해 바람직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의 의료개혁을 계속 지지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우리 세대를 위해, 우리 자녀 세대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정부는 멈추지 않고 최선을 다해 의료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