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일 원전 오염수 3차 방류,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어”

해수부 차관, 알프스 필터 출구 배관 세정 중 발생한 사고 “방류 안전성과 무관”

김동혁 | 기사입력 2023/11/07 [08:43]

원안위 “일 원전 오염수 3차 방류,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어”

해수부 차관, 알프스 필터 출구 배관 세정 중 발생한 사고 “방류 안전성과 무관”

김동혁 | 입력 : 2023/11/07 [08:43]

신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은 6일 “3일부터 5일까지 도쿄전력 측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3차 방류가 계획대로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 국장은 방류 데이터와 관련, “해수 배관 헤더에서 채취한 시료에서는 리터당 131~190베크렐의 삼중수소가 측정돼 배출 목표치인 리터당 1500베크렐을 만족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일까지 방류된 오염수는 총 1586㎥였으며, 삼중수소 배출량은 총 2306억 베크렐인 것으로 분석됐다.

 

▲ 신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실장(오른쪽)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일 브리핑에 참석해 후쿠시마 현지 방류와 관련한 방사능 데이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 국장은 알프스(ALPS, 다핵종제거설비) 필터 출구 배관 세정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 “해당 사안은 알프스 정화 이전 단계에서 작업하던 작업자의 피폭 사건”이라며 “우리 정부도 관심을 갖고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에 질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NRA도 작업자 안전관리, 피폭선량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으로 알고 있으며, 추가적인 상황이 확인되면 다시 설명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비산된 세정액이 당초 100㎖에서 수 리터로 정정된 상황에 대해서도 일본측에 확인한 내용을 설명했다.

 

신 국장은 “도쿄전력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세정액이 비산될 당시 정확한 현장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없어 사건 발생 후 바닥의 흔적을 보고 추정한 양이 100㎖였으나 입원해 있던 2명의 작업자의 추가 확인과 현장 상황을 다시 확인한 결과, 당시 비산된 세정액이 수 리터 정도로 추정하게 됐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신 국장은 “오염수 방수 관련해서는 도쿄전력이 제공하는 자료 이외에 IAEA, NRA 등을 통해 확인·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IAEA 정보메커니즘과 원전시설 방문 등을 통해 오염수 방류가 계획대로 진행되는지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브리핑에 동석한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도 “도쿄전력 발표와 별개로 우리 정부에서는 NRA, 도쿄 전력에 서면질의를 실시했고 도쿄전력 측에 유선 또 대면 면담도 실시했다”며 “현재 IAEA 서면질의 응답도 진행 중에 있는 등 사실관계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산된 세정수 양과 우리 바다의 안전성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방류 안전성과 무관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발표된 생산단계·유통단계 우리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는 49건과 74건으로 모두 적합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 차관은 “2일 실시한 일본산 수입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7건으로,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은 없었다”면서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치바현 등에서 입항한 선박 103척에 대한 선박평형수 방사능 조사 결과, 모두 적합이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남동해역 1개 지점, 남서해역 5개 지점, 서남해역 4개 지점, 원근해 17개 지점의 시료 부석 결과를 추가로 도출했다.

 

박 차관은 이에 대해 “세슘134는 리터당 0.049 베크렐 미만에서 0.094 베크렐 미만, 세슘137은 리터당 0.056베크렐 미만에서 0.091 베크렐 미만, 삼중수소는 리터당 6.6 베크렐 미만에서 7.2 베크렐 미만”이라며 “WHO 먹는 물 기준 대비 훨씬 낮은 수준으로, 방류 이후에도 우리 바다는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